• Balboa Zin

발보아 슈즈 댄스화 '엠페리스 미드힐 6cm을 분석해보자!!



엠페리스 베이지 펄은 약간 핑크빛이 도는 베이지 컬러에 은은한 펄감이 있는 가죽으로, 노란빛이 도는 같은 계열의 가죽이랑 매치했다. 마침내 패턴 수정작업의 마무리 단계에 도달한 최종본인 샘인데 플로어에서 처음 테스트 했다.

몇 가지 확인한 부분은 아래인데, 5 - 6cm 이상의 미드힐에서는 대단히 중요한 부분이다. 굽이 낮아지면 여러 가지 다른 사항으로 발의 편안함이 확보될 수도 있다.




사이즈


발이 편안하게 깊숙히 들어간 다음 앞 뒤가 딱 막혀 있는 느낌이 없고 발가락이 잘 펴지고 뒤축이 자연스럽게 안착하는 듯한 기분이 중요하다. 좋은 구두를 구성하는 특징은 여러가지지만 뒤축이 얼마나 편안한가는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다. 잘 만들어진 좋은 고급 구두일수록 이 '안착하는 듯한' 기분이 든다.

사실 앞 코 부분을 둥글게 설계한 댄스화이기 때문에 앞 뒤로 딱 맞게 신는 것을 전제로 하지만 디자인에 따라 사이즈의 착화감이 미세하게 달라진다. 정확한 내 양발의 사이즈는 왼쪽이 반 사이즈 정도 커서 230 반이고 오른발이 230이다. 이럴때 일반화에서는 큰 발인 왼발에 맞추는걸 추천하지만 댄스화에서는 미묘해서 작은 발에 맞춰서 신기도 한다. 난 후자인셈. 그래서 처음 신었을 땐 왼발의 뒤꿈치가 딱 막혀서 발이 구두 안에서 안착되는데 시간이 좀 걸리고, 특히 처음 플로어에서 테스트 하는 경우에는 왼발 축이 약간 돌기도 해서 움직일때 주의해야 한다. 그러다 점차 신발이 발에 맞춰서 늘어나면 편안해진다.





디자인

엠페리스 디자인의 경우, 디자인 설계부터 중요한 부분이 발등 바로 직전까지 잘 잡아주는 것과 여려 겹으로 완성된 패턴으로 단단한 느낌이 포인트로, 미세하지만 많은 패턴 수정을 거쳤다. 드디어 최종본!! 이번에 라스트 작업을 마지막으로 다시 하면서 앞 코를 약간 올리고 새끼 발가락과 엄지 발가락 각각의 공간을 좀 더 만들었다.

엠페리스 초창기 모델의 경우, 시접 부분이 안쪽에서 겹쳐지는 대참사가 발생해서 당시 모델을 구매한 분들 중 발의 긁힘 현상때문에 고생하신 분들이 좀 있었다. 발은 대단히 예민해서 신발 안쪽으로 튀어나온 미세한 라인 하나 실 오라기 하나에도 상처를 입는다. 특히 댄스화의 경우, 맨발로 신는 편이라 더욱 신발 내 안감을 땀 흡수 가능하고 움직임에 따라 자연스럽게 숨쉬고 늘어나는 좋은 가죽을 쓰고 동시 재단의 마무리를 잘하는게 대단히 중요하다.




스트랩 라인

주변에서 T-스트렙의 구두를 신지 않는다는 지인이 있는데 이유는 불편해서란다. 이건 T-스트랩 라인을 활용한 대부분의 구두들이 발의 굴곡을 고려하지 않고 섬세하게 만들지 않아 구두의 안정성을 도와주지 않아서다. 사실 엠페리스 디자인도 뒤축에서부터 이어지는 T-스트랩 라인만 가지고 지루할만큼 엄청나게 반복적인 많은 수정 작업을 진행했다.

엠페리스의 T-스트랩 라인은 뒤축에서부터 발의 굴곡을 자연스럽게 감싸면서 발 등 위의 T의 고리를 거쳐 후크까지 도달한다. 여기서 발 등 위의 고리가 가능한 뜨지 않고 발 등에 잘 붙게 만드는 것이 키 포인트. 특히 댄스화에서는 발목을 단단히 고정하기 위해 후크를 끝까지 조일 때가 많은데 고리 위가 떠 있는 경우 스트렙의 기울기가 서서 그대로 발등을 찍어눌러서 역시 장기적으로 통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라스트의 피로도와 안정성


마지막으로 테스트한 부분은 최근 완성한 라스트에 의한 발의 피로도 였는데, 이것도 썩 괜찮았다. 초기 라스트에서 전체적으로 딱 맞는 느낌을 추구하다보니 앞볼, 특히 새끼 발가락 쪽의 약간 조여서 불편함을 호소하는 분들이 있었는데 이번 최종본에서는 적당한 밸런스를 잘 찾았다. 아치도 단단히 받쳐주고 자주 사용하는 굽에 맞춰 제작되어 여러모로 안정성이 대폭 개선된 매우 훌륭하고 만족한 기분!!




그래서

제 점수는요?!!

★★★★☆

댄스화 엠페리스 미드힐 6cm


조회 32회댓글 1개

Contact

balboazin@gmail.com

Kakao Talk ID 

balboazin

© 2018 by Balboa Zin Shoes 

0